전체 글 685

빅 이벤트- 2024. 2. 9.

이번 일요일 저녁, 한국 시간으로는 월요일 아침에 수퍼 보울 대회가 열립니다. 이번 대회는 제 58회 수퍼 보울이며 대회가 열리는 장소는 세계 엔터네인먼트 산업의 수도(首都)라고 불리는 네바다 주의 라스베가스에 있는 에일리지언트 스태디엄(Allegiant Stadium)입니다. 에일리지언트 스태디엄은 라스베가스 레이더스(Raiders)의 홈구장입니다. 그런데 이번 수퍼 보울에는 레이더스는 출전을 못하고 자신들의 구장을 빌려주기만 합니다. 지난 1월 말에 정해진 수퍼 보울 진출 팀은 쌘프란씨스코 포티 나이너즈(San Francisco 49ers)와 캔사스 씨티 치프스(Kansas City Chiefs)입니다. 캔사스 씨티 치프스는 작년도 수퍼 보울 우승 팀입니다. 그리고 쌘프란씨스코는 라스베가스에서 그리 ..

신용은 금융 거래의 근간(根幹) - 2024. 2. 2.

지난 주 초 국내 언론에 실린 기사입니다. 제목은 “금융질서 근간이 흔들린다”입니다. (관련기사: 금융질서 근간이 흔들린다-hankyung.com- 2024. 1. 23.) 이 기사가 언급하고 있는 내용은 정부가 나서서 신용불량자의 기록을 없애고 사면하여 준다는 것입니다. 이 기사의 첫 문장을 인용하면; 신용은 금융거래의 근간이다. 신용에는 ‘반드시 갚겠다는 약속’이 필요하다. 이를 기반으로 신용점수가 산정되고 대출 한도와 금리 등도 결정된다.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신용을 통한 모든 금융거래에 제약이 따른다. 라고 시작합니다. 맞습니다. 금융업의 근간(根幹)은 신용입니다. 돈을 빌리면서 반드시 갚겠다는 약속을 하면 이를 믿고 돈을 빌려줍니다. 돈을 반드시 갚겠다는 약속을 믿게 만드는 것이 신용입니다. 신..

클래스가 달라요- 2024. 1. 26.

미국에서 간혹 마주치는 장면 가운데 하나는 추운 날씨에도 반소매 반바지 차림으로 다니는 사람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마도 제가 느끼는 기온과 그들이 느끼는 기온이 다른가 봅니다. 저는 낮은 기온으로 추위를 느끼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반팔 차림으로 게다가 바지도 짧은 반바지 차림으로 다니는 사람을 발견하게 되면, ‘저 사람들은 추위를 느끼지 못하나?’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저 혼잣말로 ‘저 사람들은 나하고는 다른 사람들이다’ 라고 단정짓곤 합니다. 추위를 느끼는 정도야 개인 차이가 있다고 하지만 사회 전반적인 인식에서도 제가 익숙한 우리나라의 사회 통념과 차이가 나는 경우를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팁 문화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봉사료를 따로이 받는 경우가 많지 않고 설사 ..